photo.jpg

마티아 드 루카

Mattia De Luca

마티아 드 루카(Mattia De Luca)는 3세기를 휘어잡던 예술가였다.
그는 주로 평범한 사람들의 그림들을 그렸으며,
서로 대비되는 푸른색과 붉은색을 사용하여 그림을 그렸다.
그의 이러한 특이한 스타일은 마치 환각을 보는 것과 같았다.
하지만 동시에 암울한 현대 사회를 드러내기도 하였다.
마티아 드 루카는 자신의 스타일을 "은신주의"라고 칭하였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240년 후반에 작품에 반정부적인 내용을 숨긴 것을 들켜
5년간 수용소에 갇혔다가, 풀려나 261년까지 자택에서 숨어 살았다.